업비트테더

0

theddari logo
코인정보 검색

더따리를 제대로 활용하려면 사용 설명서를 확인하세요!

dogeland01 image

코인 갤러리(Coin gallery)

비트코인 시장에 대한 빠른 정보 뉴스 및 호재&악재 공시가 실시간으로 업로드 되고 있습니다.

여러분들에 매매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언제나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.

광고 및 제휴 문의

@cgdoge

구독자 수15969
더따리 추가날짜
dogeland01 image

코인 갤러리(Coin gallery)

@dogeland01

[주간전망] 뉴욕증시, 올해 최악의 주 이후 실적 주목

[주간전망] 뉴욕증시, 올해 최악의 주 이후 실적 주목이번 주(2월 27일~3월 3일) 뉴욕증시는 미국의 소매 기업 실적과 경제 지표에 주목하며 반등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.

지난주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올해 들어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.

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한 주간 2.99% 하락했다. 지난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(S&P)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2.67%, 3.3% 밀렸다.

미국의 물가는 아직 끈질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.

미국 연방준비제도(Fed·연준)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1월 근원 개인소비지출(PCE)은 전월대비 0.6% 오르며 작년 여름 이후 가장 빠른 상승세를 나타냈다.

금융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예상했던 것보다 높은 금리를 오랜 기간 동안 유지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.

연준 인사들의 발언도 금융시장의 이 같은 우려를 증폭했다.

미국의 GDP는 지난해 1, 2분기에 마이너스(-) 성장률을 기록하며 경기 침체 우려를 키웠지만, 3분기부터는 다시 플러스(+) 성장세로 돌아선 모습이다.

특히 미국인들은 고물가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소비를 이어가고 있다.

미국의 1월 개인소비지출은 전월보다 1.8% 증가하며 거의 2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.

최근 미국에서는 경제가 연준의 긴축에도 연착륙하거나 '노 랜딩(no landing·무착륙)'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.

이는 연준의 긴축이 아직 미국 가계와 기업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.

결국 연준이 더 오랜 기간 동안 긴축을 단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증시에는 부정적인 요인이다.

http://www.coinreaders.com/63154

1365

1